서동팔콘

location : Jung-gu, Ulsan

program : Multiple dwellings House

area : 204.84 m2

structure : reinforced concrete structure

structure engineering : (주)유진구조이앤씨

construction : 아텍건설

photographs : Yoon, joonhwan

서동팔콘.jpg

건축가에게 집 설계를 맡기면 보통 독특하고 재미있는 공간을 요구한다. 그 요구는 집 짓는 설렘의 표현이자 평면적인 아파트에서 살아온 것에 대한 일종의 해방감에서 나온 것이다.

서동 팔콘 주택은 이 두 감정(설렘과 해방감)이 섞여있다. 아파트의 삶을 청산하고자 하는 언니네와 신혼의 삶을 시작하는 여동생이 함께 지은 두 가구주택이기에 더욱 그러할지도 모른다.

두 자매 가족들이 요구한 내용들을 살펴보면 직접적이진 않았지만 집 짓는 설렘의 흔적이 설문지 곳곳에서 묻어났다. 그 흔적들을 찾아가다보니 방들은 아지트가 되어야했고 주방은 편리함과 부러움 중간에서 욕심을 내야만 했다. 이 별개의 내용들을 어떻게 잘 연결할 지가 핵심적인 숙제라고 판단하고 계단실과 스킵플로어를 적용해 공간 구성측면에서 재미있게 연결하는 방식으로 설계를 풀어나갔다.

중간이 비워진 정사각형태의 계단실은 삼면의 공간과 연결되는 스킵플로어가 가능하여 다양한 높이에서 실들이 연결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. 계단실 중간이 비워진 덕에 위아래 공간이 탁 트여서 좁은 거실을 넓게 느끼게끔 할 수 있었고 스킵플로어방식으로 각 실들이 보다 가깝게 연결되다보니 층의 구분이 사실상 모호해져서 숨바꼭질이나 잡기놀이를 하면 술래가 힘들어지는 공간구성을 만들 수 있었다.

보통 집짓기 설문을 시작해보면 아들과 농구를 해야 하는 아빠는 마당을 포기할 수 없고 동시에 엄마는 고급 진 넓은 주방을 바라는 다소 반대되는 조건들이 즐비하다.

가족 구성원들의 요구조건은 복잡 다양하고 예산이나 면적은 한계가 명확하니 이 접점을 잘 오고가야하는 건축가의 해답은 가성비 최고의 계획을 해내야 하는 것이다. 당연히 이 주택은 법적 용적률을 넘어서 발코니확장과 다락에 이르는 한계치까지 면적으로 모두 사용하고 예산 또한 절감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.

두가구 주택은 일반적으로 건폐율과 용적률을 최대한으로 사용하면서 외부 마당이 좁아지는 문제를 안고 있다.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층 면적을 줄이고 남은 공간을 필로티 구조로 계획하였다. 필로티 덕에 마당도 넓어졌지만 그 아래는 그늘도 많이 생겨 활용도가 높아졌다. 단독주택에서는 비나 햇빛을 피해 사용할 수 있는 그늘진 공간이 꼭 필요하다. 그런 점에서 필로티 구조는 상당히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다. 그리고 지구단위계획 주거단지들은 법적으로 담장을 못하기 때문에 마당이 도로에서 훤히 들여다보일 수밖에 없다. 이 부분은 필로티 아래 마당을 도로보다 1미터 높이고 그 부분에 울타리나무를 식재하는 방법으로 마당의 사생활을 보호하였다.

두가구주택에서 또 하나의 문제점은 세대 간 맞붙은 벽을 통해 소음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. 이를 해결하기 위해 2층 평면에서 세대 중간을 비운 도넛모양의 형태로 설계하여 세대 간 맞붙은 벽을 최소화 했는데 결과적으로 모든 실의 채광과 통풍에도 상당히 유리하게 되었다.

지구단위계획의 주거단지에는 대부분 경사지붕을 법적으로 정해져놓았다. 두 가구주택에는 용적률을 다 사용하고도 면적이 모자라서 다락을 필수로 사용해야했는데 이 경사지붕이 문제였다. 도넛모양의 사각형 형태에서 경사지붕이 다소 생뚱맞아 보였기 때문이다. 이는 지붕의 경사를 다소 복잡한 형태로 만들어서 해결했는데 이 지붕 때문에 우주선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 집 이름이 ‘서동 팔콘’이 되었다.

물론 스타워즈의 ‘팔콘’과는 형태가 다르지만 우주선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가 ‘팔콘’인 점도 있고 ‘서동 팔콘’이란 단어가 입에 착 붙는 이유도 있었다.